연일 낮 최고온도가 30도가 넘어서는 요즘. 지속되는 무더위 탓에 땀을 많이 흘리게 됩니다. 탈수를 방지하기 위해서는 물을 자주 마셔야 하고, 수분이 많은 과일을 같이 섭취해주면 탈수를 방지할 수 있을뿐 아니라, 영양소도 챙길 수 있는데요. 보통 많은 사람들이 과일의 껍질을 깎아 버리고 섭취합니다. 그런데, 껍질을 제거하고 섭취하면 영양소를 절반이나 버리는 것과 같다고 합니다. 그럼, 껍질 째 섭취하면 좋은 과일들에 대해 알려드릴게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사과

 

사과는 비교적 껍질을 드시는 분들이 많습니다. 사과의 껍질 속에는 셀룰로오스라는 성분이 들어있습니다. 이 성분은 변비 예방에 효과가 있습니다. 케르세틴이라는 폴리페놀성분도 들어있는데요, 항산화 작용을 하는 이 성분은 노화예방에 탁월하며, 지방축적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. 또한 사과 껍질에는 변비예방과 근육강화의 효능도 있기 때문에 껍질째 섭취하는 게 더 좋은 과일이랍니다.

 

 

포도

 

포도는 대부분 달달한 알맹이만 쏙 먹고, 껍질은 뱉어 버리죠. 우리가 버리는 이 껍질에는 심장과 뇌 건강에 좋은 성분들이 가득합니다. 암세포 성장을 느리게 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고, 콜레스테롤 배출에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. 그렇기 때문에 껍질 째 섭취하는 것이 영양소면에서 좋습니다.

 

 

배는 수분량이 많아 여름철 시원하게 보관 후 먹으면 아이스크림이 따로 필요 없죠. 배는 항산화, 항암, 항바이러스 작용이 탁월하기 때문에 껍질 째 먹는 것을 권장하며, 껍질 째 먹는 게 불편하다면 껍질을 버리지 말고 말려서 차로 이용해먹어도 좋습니다.
 

수박

 

여름철 대표 과일인 수박을 먹을 때, 껍질은 아무데도 쓸 데가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. 하지만 껍질 끝부분의 하얀 부분은 알고 보면 수분 함량이 높아 갈증해소와 건조한 피부에 좋고, 열을 가라앉히는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.

 

오렌지, 레몬, 자몽, 라임 등 시트러스류

 

오렌지, 레몬, 자몽, 라임 등 시트러스 류는 껍질에 비타민C 항량이 높다고 합니다. 껍질의 하얀 부분은 헤스페리딘이라는 성분으로, 혈관을 튼튼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. 한방에서는 감귤 껍질을 한약재로 사용하기도 한다는데요, 습한 기운이 몸 속에 쌓여 막힌 증상을 완화하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. 감귤류의 껍질은 맛도 쓴데다가 소화하기 힘들어 먹기 쉽지 않습니다. 껍질을 갈아서 샐러드에 풍미를 올리는 역할로 쓰거나, 껍질로 청을 만들면 어렵지 않게 껍질의 영양을 섭취할 수 있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과일과 껍질을 함께 섭취하기 가장 좋은 방법은 갈아 마시는 것이죠. 시중에 다양한 제품들이 많지만 껍질 째 갈아먹는 방식의 선두주자인 닌자 블렌더를 소개해드릴게요.

 

 

 

특허받은 칼날 기반으로 강력한 파워를 자랑하는 닌자 블렌더는 원 터치 잠금과 같은 기능을 포함해 안전성이 보장된 제품으로 과실 외에 씨앗, 냉동 과일, 얼음 분쇄 등 그대로 갈아주기 때문에 영양소 파괴가 적고 섬유질 그대로 꼼꼼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입니다.

 

현재 롯데홈쇼핑에서 골드라벨 상품으로, 구매 전후로 바로TV톡을 남기면 5% 추가 적립이 가능하다는 사실! 한 여름 우리 가족의 건강, 닌자 블렌더로 만든 생과일주스로 챙겨보세요.

 

 

닌자 블렌더 자세히 알아보기>>

 

댓글쓰기

티스토리 툴바